검색

北, 남한 국민을 불태워 죽이다니

가 -가 +

오풍연
기사입력 2020-09-24

한마디로 만행이다. 북한이 남쪽 주민을 불태워 죽였다고 한다. 인도주의 측면에서도 옳지 않다. 코로나를 핑계댈 지도 모른다. 남쪽도 책임이 없지 없다.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 우리 국민이 북한에 붙잡혀 죽임을 당하는 것을 보고도 항의 말고는 못 한다. 진상이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 북한 쪽에서 발견된 것도 아리송하다.

국방부는 서해 북방한계선, NLL과 인접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측 해역에서 북한의 총격으로 숨졌다는 것을 공식 확인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24일 우리 국민 실종사건 관련 국방부 명의 입장문을 통해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 같은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 뒤 이에 대한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했다. 그럼에도 답답함을 금할 수 없다. 북한과 직접 대화 통로도 없다. 그래서 입장문을 통해 유감을 나타낼 수밖에 없는 처지다.

이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1일 낮 12시 51분쯤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40대 어업지도원 1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군경이 합동 수색을 벌였으며 실종 다음날인 22일 북한 해역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정황이 군 첩보에 포착됐다고 밝혔다. A씨는 실종 당일 점심시간인 오전 11시 30분쯤 보이지 않아 다른 선원들이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 후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선내에서는 A씨의 신발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08년 '박왕자 피격 사건' 이후 12년만에 북한군에 의한 민간인 사망 사건이 됐다. 2008년 7월 11일 북한 금강산으로 간 민간인 박왕자씨는 해안가를 산책하다가 북한군 해안초소 초병이 등 뒤에서 쏜 총탄에 맞아 숨졌다. 이 사건 이후 금강산 관광은 끊겼다. 정부는 박씨 사망 다음날부터 금강산 관광을 중지시켰고, 이후 12년이 지난 지금까지 금강산 관광은 중단됐다.

군 당국은 실종자 A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했고 신발을 유기한 점, 소형 부유물을 이용한 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점을 식별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점을 근거로 군은 A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군은 보다 자세한 경위를 수사 중이다.군 당국은 지난 23일 오후 4시 45분쯤 유엔사를 통해 북측에 대북 전통문을 통해 실종 사실 통보하고 이에 관련한 답변을 요구했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했다. 당시 대통령은 상황을 보고받았는 지는 모르겠다. 종전선언은 너무 한가하게 들리기 때문이다. 국제사회에서 웃음을 산 것도 사실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오풍연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