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실상 윤석열 총장 혼자 남았다

가 -가 +

오풍연
기사입력 2020-08-07

검사장급 이상 검찰 인사 뚜껑이 7일 열렸다. 예상했던대로다. 딱 한마디로 요약하면 윤석열 검찰총장 고립이다. 지난 1월 인사를 통해 윤석열을 고립시킨 뒤 더 심화시켰다는 평가다. 반면 추미애 법무장관 및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가까운 검사들이 승진해 대검 요직을 차지했다. 대검 참모마저 윤 총장과 손발을 맞춰온 사람들이 아니다. 이정수 대검기조부장만 자리를 그대로 지켰다. 이를 두고 법무부는 윤 총장을 배려했다고 한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성윤(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당분간 자리를 유지한다. 추 장관의 참모로 일해온 조남관(24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고검장으로 승진해 대검찰청 차장검사로 부임한다. 검찰국장 후임은 심재철(27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맡는다. 이들 모두 친정부 성향으로 추 장관의 신임이 두터운 사람들이다.

검사장은 6명이 승진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 지휘 라인인 이정현(27기) 서울중앙지검 1차장이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공공수사부장을 맡는다. 신성식(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이철희(27기) 순천지청장은 대검 과학수사부장으로 승진했다. 연수원 28기에서도 처음으로 검사장 3명이 나왔다. 추 장관과 한양대 동문인 고경순 서울 서부지검 차장이 여성으로는 역대 네 번째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종근 서울 남부지검 1차장은 대검 형사부장으로, 김지용 수원지검 1차장은 서울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승진했다.

이번 인사를 뜯어보면 윤석열 포위인사임을 알 수 있다. 윤 총장과 가까웠던 검사들은 또 밀렸다는 게 중론이다. 윤 총장과 연수원 23기 동기인 구본선 대검차장은 광주고검장으로 내려간다. 좌천인사의 성격이 짙다고 하겠다. 보통 대검차장은 서울고검장이나 법무연수원장으로 자리 옮기는 게 관례였다. 광주고검장은 처음 승진하는 사람이 가는 자리이기도 하다.

이성윤이 고검장으로 승진하지 않은 것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검찰국장 후임인 조남관 검사장마저 고검장으로 승진한 마당에 그대로 앉힌 것은 윤 총장과 각을 세워 검언 유착 의혹 사건 등을 마무리하라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잘 하면 검찰총장을 시켜주고, 그렇지 않으면 연수원 한 기수 후배인 조남관 대검차장 내정자에게 밀릴 수도 있다는 경고를 내포한다고 하겠다.

윤 총장은 거의 혼자 남다시피 했다. 이정수 기획조정부장이 남아 있지만 역부족을 느낄 게다. 지금껏 이런 인사는 없었다. 적어도 대검 참모들은 총장의 의견을 반영해 인사를 해왔다. 두 번에 걸쳐 이 같은 인사를 함으로써 윤석열의 힘을 완전히 빼놓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셈이다. 윤석열 힘빼기 인사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인사로 권력형 비리 수사 등도 제동이 걸릴 것 같다. 이성윤 서울지검장은 윤 총장의 지휘 밖에서 놀고 있고, 다른 참모들도 비협조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 윤석열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오풍연닷컴. All rights reserved.